로고

김대중평화센터
  • 평화센터 소식
  • 평화센터 소식

    평화센터 소식

    04e17674a8ca78cd7f5389e96fdcb4c3_1641525254_492.png
     

    [보도자료] 80년 김대중내란음모 사건, 군 검찰관의 교묘한 속임수

    본문

    [보도자료]

     


    80년 김대중내란음모 사건군 검찰관의 교묘한 속임수


     

    오늘 자(10월 11중앙일보 22세 심재철」 기사 중 80년 김대중 내란음모사건 당시 정기용 군 검찰관의 말만 인용 보도한 것은 김대중 대통령의 명예를 실추한 것이다정기용 군 검찰관은 사건을 조작하는데 적극 참여한 정치 군인들의 하수인에 불과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전후의 맥락을 거두절미한 채 인용한 것은 잘못된 보도이다.

     

    1988년 진행된 5공 청문회 당시 김대중 대통령은 그 검찰관이 교묘하게 속였습니다지금 부끄러운 얘기지만 굉장히 동정을 하고 한민통 관계를 기소한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이것은 내가 책임지고 저지하겠다고… 내가 기소 안 하면 못하는 것이다라고 말하면서 그러니까 아무 걱정 말고 생명에는 걱정이 없으니까 이 나머지만 시인하십시오그렇게 하면 다 모든 것은 법정에 가서 또 애기하면 되지 않습니까 사람이 살면 그 다음은 일을 다 해결됩니다.’ 그래서 제가 참 그때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이고 그래서 좀 부끄럽게 검찰관 말을 순순히 들었지요그런데 그 검찰관은 법정에 가서 면()을 바꿔가지고 굉장히 심하게 했지요.“라고 밝힌 바 있다.

     

    결국 김대중 대통령은 정기용 군 검찰관의 교묘한 속임수와 정치 군인들의 각본에 의해 내란음모 사건으로 기소되어 사형언도를 받았다조작된 한민통 사건은 사형언도의 결정적 배경이 되었다.

     

    그러므로 당시 전두환으로 대표되는 정치군인들의 김대중죽이기에 적극 동참한 정기용 군 검찰의 말을 인용해 보도한 것은 고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일 뿐만아니라 지금도 이 사건으로 고초를 겪고 있는 수많은 민주인사들의 명예도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다.

     


    2018년 10월 11

    김 대 중 평 화 센 터

    (문의 박한수 기획실장 겸 대변인 010-7322-6498)

    Total 103건 4 페이지
    • RSS
    평화센터 소식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58
    평화센터
    조회 Hit 318           
    평화센터 318
    57
    평화센터
    조회 Hit 274           
    평화센터 274
    56
    평화센터
    조회 Hit 317           
    평화센터 317
    55
    평화센터
    조회 Hit 304           
    평화센터 304
    54
    평화센터
    조회 Hit 333           
    평화센터 333
    53
    평화센터
    조회 Hit 365           
    평화센터 365
    열람중
    평화센터
    조회 Hit 609           
    평화센터 609
    51
    평화센터
    조회 Hit 358           
    평화센터 358
    50
    평화센터
    조회 Hit 323           
    평화센터 323
    49
    평화센터
    조회 Hit 325           
    평화센터 325
    48
    평화센터
    조회 Hit 365           
    평화센터 365
    47
    평화센터
    조회 Hit 303           
    평화센터 303
    46
    평화센터
    조회 Hit 364           
    평화센터 364
    45
    평화센터
    조회 Hit 349           
    평화센터 349
    44
    평화센터
    조회 Hit 307           
    평화센터 307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