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Home 김대중 대통령 주요저작(퇴임 후 활동)
 
2009년 8월 12일 반론보도문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107  

중앙일보 문창극 대기자 칼럼 ‘마지막 남은 일’ 에 대한 반론보도문 (2009.08.12)

문창극 대기자 칼럼 ‘마지막 남은 일’ 에 대한 반론보도문

중앙일보 문창극 대기자의 칼럼 ‘마지막 남은 일’(2009년 8월 4일자)을 통해

김대중 전 대통령과 관련한 비자금 조성과 재산 해외 도피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중앙일보와 문 대기자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

문 대기자가 제기한 내용들은 전혀 사실무근이다.

김 전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전, 대통령 재임 시, 대통령 퇴임 후를 막론하고,

어느 시기 어느 경우에도 불법 비자금을 가진 적도 만들어 본 적도 없다.

만들려고 시도해 본 적조차도 없다. 뿐만 아니라 국내외를 막론하고 일체의 은닉 재산도 없다.

문 대기자가 김 전 대통령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기 위한 근거로 삼은 월간조선의 기사나

일부 인사들의 발언 등은 이미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언론들 스스로의 사과와 확인을 통해서였다.

또한 법원의 판결과 검찰의 공식 발표를 통해서였다.

문 대기자의 주장은 어떠한 근거도 없는 것이다. 김 전 대통령의 명예에 심각한 해악을 끼칠 뿐이다.

지금까지 여타 언론들의 관련 보도와 정정보도 및 사과의 형태는 이러했다.

첫째, 문 대기자는 칼럼에서 월간조선의 ‘비자금 3000억 조성’(2007년 1월호)보도를 문제 삼았는데,

월간조선은 같은 해 10월호에 그 보도 내용이 사실무근이라는 내용의 반론문을 게재하고 사과했다.

둘째, 월간조선 2005년 12월호에 ‘DJ 미국 비자금설’을 보도한 S기자는 이른바

김 전 대통령의 비자금 관리인으로 지목된 교포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해

2007년 3월 검찰로부터 기소 처분됐고, 법원은 고소한 교포에게 승소판결을 내렸다.

셋째, 주간동아는 김 전 대통령의 2007년 5월의 독일 방문이 스위스 계좌와 관련이 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가 2007년 10월 16일자(606호)에 반론문을 게재하고 김 전 대통령에게 사과했다.

넷째, 일요서울은 김 전 대통령의 비자금 조성, 노벨상 공작 의혹을 보도했다가 법원의 중재로

2009년 3월 23일 정정보도문을 게재하고 사과했다.

다섯째, 한나라당의 주성영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의 100억원 CD 의혹을 제기했으나 2009년 2월

검찰은 김 전 대통령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사실 관계가 이러하듯 문 대기자가 제기한 김 전 대통령의 바자금 의혹이나 재산 해외 유출 의혹은

이미 재탕, 삼탕으로 언론에 거론됐다가 사실무근으로 재차, 삼차 확인됐으며, 해당 언론사는

정정보도문 등을 게재하고 사과했다. 그럼에도 문 대기자는 이런 객관적이고 분명한 사실을

외면했다. 더욱이 병석에 계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 행위다.

중앙일보가 김 전 대통령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명한다. 

최경환(김대중 전 대통령 비서관)

출처 : 중앙일보 문창극 대기자 칼럼 ‘마지막 남은 일’ 에 대한 반론보도문

[출처] 자료] 중앙일보와 DJ '비자금' 인드라,신형원 (국제유태자본론 연구회) |작성자 쿠자누스

지나친 편중인사에 시민단체 지원금까지 뒤집어 놔. 지각 있는 사람들이 할 일인가? 대통령감 중요한 덕목은 건전한 상식…야당서도 반드시 필요한 ‘물건’ 나올것. 북한은 기대 부풀었는데, 미국이 응답 없으니 초조해하는것. 핵문제는 미·중 협력이 중요한데 그 사이서 한국이 처신 잘해야. “미 오바마 정부 관심, 한반도로 잡아당겨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