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Home 김대중 대통령 주요저작(강연)
 
6·25 제52주년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대미사’ 축하 메시지 ― 2002. 6. 23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307  

6·25 제52주년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대미사’ 축하 메시지 ― 2002. 6. 23

햇볕정책과 한반도 평화정착

존경하는 김옥균 주교님과 모든 성직자, 그리고 형제자매 여러분!

오늘 6·25전쟁 52주년을 이틀 앞두고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대미사’가 열리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하고 하느님께 감사드립니다.

잘 아시는 대로 우리는 지금 인류 최대의 축제인 월드컵을 훌륭하게 치러내고 있습니다. 지구촌 유일의 분단국으로 6·25전쟁까지 겪은 우리나라에서 평화롭고 안전한 월드컵이 열리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 대한민국이 지금 전례 없는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며 국운융성의 호기를 맞고 있는 것은 오로지 평화를 사랑하며 화해를 추구해 온 천주교인 여러분을 비롯한 우리 국민의 한결같은 성원의 결과입니다.

국민과 교우 여러분은 남북 화해와 협력을 위한 햇볕정책을 일관되게 지지해 주셨습니다. 역사적인 6·15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성원을 아끼지 않으셨습니다. 그동안 민족 화해와 일치를 위해 지도하고 협력해 주신 성직자와 형제자매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우리는 남북간의 평화공존과 평화교류, 그리고 장차의 평화통일을 지향하는 햇볕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해야 합니다.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한 햇볕정책만이 한반도에서 전쟁을 영원히 막고 평화를 정착시키는 길이기 때문입니다.

햇볕정책은 지금 세계 모든 나라가 지지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더 많은 기도와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저는 믿습니다.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바라는 여러분의 정성어린 기도가 있는 한 하느님께서 우리 민족에게 평화와 통일에의 축복을 주실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오늘 여러분이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기원하며 굳세게 내딛는 한 걸음 한 걸음도 민족통일의 힘찬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

이 행사의 큰 성공을 바라면서 수고해 주신 ‘천주교 한민족돕기회’ 사제단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과 참석해 주신 형제자매 여러분 모두에게 하느님의 축복이 함께 하시기를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