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Home 평화센터 주요사업 노벨평화상 8주년 기념

당면한 국민생활의 어려움은 외부조건에 의해 불가피해진 면이 분명 있습니다. 그러나 정부와 집권세력이 국민의 소리를 외면하고 서민의 아픔보다 부유층의 이득을 먼저 챙기는 반민주적 행태가 위기를 심화시키고 있는 것 또한 명백합니다. 이 시점에서 우리는 8년 전 한국인 최초의 노벨상을 수여한 중요한 이유가 민주주의를 위한 김대중 대통령의 오랜 헌신이었음을 상기할 필요가 있습니다. 대통령님을 포함한 수많은 국민들이 고난을 무릅쓰고 쟁취한 한국 민주주의를 역진시키는 그 어떠한 행위도 우리는 용납하지 말아야 하며, 끝내 이겨내리라는 것을 저는 확신합니다.

경제문제와 달리, 남북관계는 대외적 조건이 그 어느 때보다 좋아졌음에도 한국정부의 정책적 선택으로 금년 내내 악화일로를 걸어온 것이 안타깝고 개탄스럽습니다. 미국의 부시 대통령이 오랜 대북강경정책을 바꾼 데 이어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는 더욱 적극적인 대북외교를 다짐하고 있는 시점에서, 유독 이명박정부만이 때지난 강경노선과 북한무시정책으로 한반도 평화와 남북 공영의 호기를 외면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 대목에서도 우리는 노벨평화상이 6.15남북공동선언에 대한 범세계적 지지의 일환이었음을 상기하면서 국민의 지혜를 모아 우리 정부의 정책전환과 북측의 이성적 대응을 이끌어내야겠습니다.

오늘 특별강연을 해주실 제임스 레이니 전 주한미국대사님과 돈 오버도퍼 존스홉킨스대 교수님, 일본의 이또오 나리히꼬 교수님, 그리고 한국의 임동원 전 통일부장관님은 모두 한반도 평화에 특별한 관심과 식견을 지닌 분들이십니다. 귀한 말씀에 미리 감사드리면서 참석자 여러분과 행사위원회의 동료 여러분, 행사준비의 실무를 맡아주신 김대중평화센터와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의 여러분께도 고마움을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It is undoubtedly true that much of the current economic hardship has been imposed by external conditions. But it is also an indubitable fact that the Government and ruling forces are aggravating the crisis by their undemocratic stance of turning a deaf ear to the voice of the people and giving priority to serving the special interests of the rich rather than attending to the pain of ordinary citizens. At such a juncture we need to recall that a crucial reason for conferring the first-ever Nobel Prize to a Korean was President Kim Dae-jung’s lifelong dedication to South Korean democracy. We must not tolerate any attempt to reverse Korea’s democratization, for which so many citizens have suffered so much along with President Kim, and I am certain that we shall prevail in the end.

Unlike the economy, the deterioration throughout the year of inter-Korean relations is all the more deplorable as it owes itself mostly to South Korean government’s policy choices precisely when external conditions have become more favorable than ever. At a point when President George W. Bush ended up changing his long-standing hardline policy toward North Korea, and President-Elect Barack H. Obama is promising an even more active diplomatic engagement with North Korea, the Lee Myung-bak regime has turned away from opportunities for common prosperity of the Peninsula by adopting an outdated policy of confrontation and willful neglect toward the North. Here again we ought to remind ourselves that the 2000 Nobel Peace Prize was part of the worldwide support for the June 15 North-South Joint Declaration, and by mobilizing the nation’s collective wisdom, we should strive to induce our Government’s change of policy and North Korea’s rational response.

Today’s speakers, Former Ambassador to Seoul James T. Laney, Professor Don Oberdorfer of Johns Hopkins University, Professor Ito Narihiko from Japan, and Korea’s former Minister of Unification Lim Dong-won, are all renowned for their concern for and expertise in the question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 would like to thank them in advance for the valuable thoughts they will share with us. My gratitude goes also to all the participants in this gathering, to my colleagues on the Organizing Committee, and to the staff members of the Kim Dae-jung Peace Center and Yonsei University’s Kim Dae-jung Presidential Library and Museum who have worked on the ground tirelessly to prepare today’s event.

Thank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