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Home 평화센터 주요사업 6.15 남북정상회담 기념식(6.15 13주년 기념식)


개회사 특별강연 이희호 이사장 인사말

존경하는 이희호 여사님, 그리고 내빈 여러분!
역사적인 6.15 남북공동선언이 어느덧 13주년을 맞았습니다.

13년 전 2000년 6월 15일은 그야말로 우리 민족에게는 결코 잊을 수 없는 감격의 날이었습니다. 분단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남북정상회담은 만남의 의미를 넘어 남북공동선언이라는 역사를 낳았습니다. 남북 간의 갈등과 반목의 악순환을 끊어내고 화해와 번영의 길로 나아가자는 남북한 두 정상의 약속은 우리 민족은 물론 전 세계인의 가슴에 뭉클한 감동을 주었습니다.

남북공동선언을 계기로 남북한은 활발한 사회문화 교류를 펼쳐나갔고 개성공단, 금강산관광, 남북철도연결 등을 비롯 다방면의 경제협력을 이뤄냈습니다. 바야흐로 한반도는 새로운 평화와 번영의 시대로의 도약을 꿈꿨습니다.

그런데 불과 몇 년 사이 남북관계는 시린 겨울을 맞았습니다. 지난 2월에는 북한의 핵실험에 이어, 6.15 공동선언의 결실 중 하나인 개성공단도 중단되었습니다


그러나 여러분, 평화는 위협받고 있을 때 그 중요성이 더욱 더 간절해지는 법입니다. 2000년 남북정상회담의 성공과 공동선언 이후 13년의 시간을 돌이켜보면서 우리는 남북한의 화해와 협력은 결국 우리의 생존과 번영을 위한 첩경이라는 큰 교훈을 얻게 되었습니다.

남북한 화해와 협력은 서로의 삶을 지키면서, 동시에 경제발전도 이뤄낼 수 있는 두마리 토끼였습니다. 화해와 협력의 시대를 경험한 우리 민족은 이제 남북한이 다시 함께 할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시 봅시다” 어느 북한근로자가 개성공단에서 철수하면서 남한 직원에게 한 말입니다.

저는 지난 5월 개성공단이 잠정 중단된 이후 서울소재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자들을 만나 고충을 들은 적이 있었습니다. 그 분들은 한결같이 “개성공단을 살려 달라”고 애원했습니다.

그 간절한 바람에 대한 응답이었을까요? 남북 장관급 회담의 성사로 남북이 본격적인 대화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모처럼 남북관계가 개선될 분위기입니다. 이제 남북은 서로 한 걸음씩 양보하고 서로를 이해하는 자세로 평화와 번영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다시 6.15정신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6.15남북공동선언의 주역이셨던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도 생전에 늘 “남북관계는 6.15남북공동선언으로, 북한의 핵문제는 9.19공동성명으로 돌아가 풀어야 한다”고 강조하셨습니다.

서울시도 한민족의 평화 염원을 담아 ‘경평축구’와 ‘서울시향 평양공연’ 등과 같은 문화 체육행사와 교류를 통해 남북화해의 물꼬를 트는데 앞장서겠습니다.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길을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가는 데 큰 보탬이 되겠습니다.

여기 계신 모든 분들은 13년 전의 감격과 환희와 희망의 기억을 갖고 계실 것입니다. 저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이제 이 자리에 모인 우리 모두가 6.15 남북공동선언의 의미와 정신을 되살려, 올 13주년 기념 학술대회의 주제처럼 「정전을 넘어 평화로」 의 길, 우리 민족의 공동 번영을 위한 길에 함께 힘을 모아야겠습니다.

오늘 이 자리가 평화와 번영의 첫걸음이 되기를 바랍니다. 참석하신 모든 분들께 화해와 평화의 마음이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