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Home 평화센터 주요사업 6.15 남북정상회담 기념식(6.15 10주년 기념식)

이희호 여사님, 참석하신 귀빈 여러분!

오늘은 참으로 뜻 깊은 날입니다. 10년 전 오늘 남과 북의 정상은 평양에서 만나 역사적인 6.15 남북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한반도에서 반세기 적대와 분열의 시대를 마감하고 화해와 협력의 새 역사를 만드는 순간이었습니다. 온 국민이 환호하고 세계가 박수를 보냈습니다. 

지난 10년 우리는 과거에는 상상도 하지 못한 일들을 해냈습니다. 금강산 관광이 열리고 남북의 철도와 도로가 연결됐습니다. 한반도 동서 양쪽에 평화의 회랑이 만들어진 것입니다. 북측지역에 개성공단이 만들어져 남북의 기업가와 근로자들이 함께 일하고 있습니다. 수백만 명의 남과 북의 주민들이 서로의 지역을 왕래했습니다.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했던 것이 바로 6.15 남북공동선언입니다.

6.15남북공동선언의 주인공은 김대중 대통령님입니다. 김대중 대통령은 야당시절부터 평화통일방안을 연구하고 3단계통일론을 제창했습니다. 이 때문에 갖은 핍박과 음해를 받았고 사형선고까지 받아야 했습니다. 대통령에 취임한 이후 햇볕정책, 즉 대북포용정책을 실천했습니다. 우리는 한 지도자의 신념과 의지, 통찰력과 실천력이 얼마나 크게 역사를 변화시키는지를 김대중 대통령에게서 보았습니다.

   김대중 대통령은 작년 6.15 9주년 행사 때 생애 마지막 연설을 했습니다. 김 대통령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는 이명박 대통령에게 강력히 충고하고 싶습니다. 전직 대통령 두 사람이 합의해 놓은 6.15와 10.4를 이 대통령은 반드시 지키십시오. 그래야 문제가 풀립니다.”

   김 대통령의 이 호소는 지금도 유효합니다. 아니, 더욱 절실해졌습니다. 최근 천안함 사건으로 남북관계가 앞날을 예측하기 어렵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렇게만 할 수 없습니다. 머지않아 6자회담이 열릴 것입니다. 6자회담은 한반도 문제, 즉 북핵문제를 다루는 회의입니다.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인 남과 북이 주도적으로 참여해서 문제를 풀어가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하루속히 남북관계를 정상화해야 합니다.

   이번에 치러진 지방선거로 국민들이 무엇을 바라는지 명확해졌습니다. 국민들은 이명박 정부의 대북강경정책을 바꾸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지난 2년 반 동안 이명박 정부는 남북관계에서 아무런 진전도 이룩하지 못했습니다. 퇴행과 역주행의 시간이었습니다. 국민들은 하루속히 남북이 대화하고 협력하는 방향으로 갈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6.15 10주년을 맞는 날이지만, 주인공이신 김대중 대통령께서는 이 자리에 계시지 않습니다. 지금 비록 김 대통령은 우리 곁에 계시지 않지만, 우리 모두 그분이 남기신 큰 뜻을 마음속에 새기고, 6.15정신을 실천할 것을 다짐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랍니다. 김 대통령의 평생의 외침처럼 행동하는 양심으로 살 것을 다짐하는 자리가 되도록 합시다.

   앞선 학술회의에 발표와 토론을 맡아주신 학자분들과 오늘 기념강연을 해주실 강만길 교수님께 감사드립니다. 오늘의 행사를 준비하기 위해 수고하신 김대중평화센터, 김대중도서관, 한반도평화포럼의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